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선교사 처음 이야기

Missionary Story

선교사 소개

Kendrick, Ruby Rachel(루비 켄드릭)
출생
1883. 미국
별세
1908. 한국
한국활동기간
1907 ~ 1908
국적
미국
소속교단
감리교

선교사 이야기

“내게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1년도 안 된 짧은 헌신


켄드릭 선교사는 비록 짧은 기간 동안 선교사로 헌신했지만, 그녀가 한국 선교에 미친 영향은 매우 컸다. 특히 감동적인 비문으로 읽는 이들의 마음을 울린다. 켄드릭은 1883년 1월, 미국 텍사스에서 출생했다. 1905년 캔자스 여자성경학교를 졸업한 직후 선교사를 자원하고 이후 2년간의 준비 끝에 1907년 9월, 텍사스 엡윗청년회의 후원을 받아 미국 남감리교 선교사로 내한했다.


내한 직후부터 켄드릭 선교사는 송도(개성)에서 교사로 헌신했다. 그곳에서 켄드릭은 아침기도회를 인도하고, 영어를 가르쳤으며, 아픈 아이들을 간호하는 일에 헌신했다. 그녀는 젊고 사랑스럽고 아름다웠고, 헌신을 통해 많은 한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그녀는 1908년 6월 과로로 인해 한국에 온 지 9개월 만에 사망했다. (켄드릭의 묘비에는 1908년 8월 15일 사망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이는 잘못된 것으로 보인다. 1908년 8월에 간행된 <The Korea Mission Field>(p.118)에 1908년 6월 19일 사망하여 6월 21일 장례식을 치렀다는 기록이 있기 때문이다.)

 

조선 선교를 향한 열정 넘쳐


그녀의 장례예배는 1908년 6월 21일, 허스트 박사 집에서 송도 선교사 와슨 목사 집례로 거행되었다. 그녀는 평소에 “한국에서의 나의 사역이 너무 짧게 끝나면, 나는 보다 많은 조국의 젊은이들에게 이곳에 와 달라고 쓰고 싶다"고 말했으며, 그녀의 비석에는 “만일 내게, 줄 수 있는 천개의 생명이 있다면, 모두 조선을 위해 바치리라”라고 쓰여 있다. 이 비문은 그녀가 텍사스 엡윗청년회에 보낸 편지 속 글인데, 이 편지를 읽은 많은 청년들이 조선 선교사로 자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