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선교사 처음 이야기

Missionary Story

선교사 소개

Campbell, Josephine E. P.(캠벨)
출생
1853. 4. 미국
별세
1920. 11. 한국
한국활동기간
1897 ~ 1920
국적
미국
소속교단
감리교
선교사 동영상

선교사 이야기

“한국 여성들이 복음 안에 새롭게 되기를”



일생을 헌신하기로 결심하다


캠벨 선교사는 1897년 44세 때 한국에 들어와서 ‘배화학당’을 세우고 여성들을 대상으로 선교활동을 하였다. 27세 되던 해에 남편과 사별한 캠벨은 곧 두 자녀도 병으로 잃었다. 이러한 시련을 겪으면서 그녀는 일생을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헌신하기로 결심하고 시카고의 간호학교를 졸업했다. 졸업 후 33세 되던 해 중국에 선교사로 파송되어 상해와 소주에서 10년 동안 선교활동을 하였다.

 

배화학당 설립과 배화학당 내 최초의 교회당


캠벨은 1897년 10월에 남감리회의 첫 번째 여성선교사로서 중국인 양녀와 함께 한국에 들어왔다. 1898년 10월 2일, 그녀는 지금의 종로구 내자동에 여성들 대상의 학당을 열었다. 그리고 ‘여성을 아름답게 기르고, 꽃 피워내는 배움의 터전’이라는 뜻으로 ‘배화학당’으로 이름 지었다.

배화학당의 기도실에서는 정기적인 예배가 드려졌다. 캠벨은 미국인 루이스 워커의 기부금으로 예배당을 신축하였는데, 정기예배는 이곳에서 지속되었다. 정기예배는 시간이 흐르면서 한 모임은 종침교 근처에서 종교교회로, 또 다른 모임은 자하교 근처에서 자교교회로 발전하였다. 한국여성들을 복음 안에서 새롭게 변화시키는 일에 헌신하던 캠벨은 1918년 65세 때 안식년을 얻어 미국으로 돌아가다가 그만 신병을 얻게 되었다.


안식년이 끝난 후, 그녀는 신병과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장시간의 뱃길을 통해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한국으로 돌아온 후 병세는 더욱 악화되어 1920년 11월 12일 67세의 나이로 별세하였다.

top